로고

울진군, 경북 동해안 지질공원센터 개관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지정 추진에 박차

전경중 기자 | 기사입력 2024/05/24 [18:57]

울진군, 경북 동해안 지질공원센터 개관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지정 추진에 박차

전경중 기자 | 입력 : 2024/05/24 [18:57]

 


[울진타임즈=전경중 기자] 울진군은 24일 근남면 일원에 경북 동해안 지질공원센터를 개관했다.

이번에 개관한 센터는 울진군이 경상북도와 포항시·경주시·영덕군과 공동으로 추진 중인 경북 동해안 국가지질공원의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지정과 관련하여 거점센터 역할을 하게 된다.

경북 동해안 국가지질공원은 포항시·경주시·영덕군·울진군 4개 시군의 지질명소 29개소 공원면적 2,693.69㎢로 지정되어 있으며, 2023년 11월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등재를 신청한 상황이다.

 

 ▲울진군, 경북 동해안 지질공원센터 개관


이날 개관식에는 손병복 울진군수를 비롯해 박형수 국회의원, 송형근 국립공원공단 이사장, 도·군의원, 지질공원 관계자, 지질대장정 참가자인 지오레인저 및 지역주민 등 250여명이 참석했다.

경북 동해안 지질공원센터는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등재를 위한 필수시설로, 성류굴 입구인 근남면 노음리 850-1번지에 총 사업비 85억원을 들여 지하1층·지상2층, 건축연면적 954.8㎡ 규모로 지어졌다.

주요시설로는 1층에 전시실·영상관·휴게공간 및 안내센터, 2층에 다목적 교육공간·사무실·회의실, 야외에는 체험마당 및 산책로 등이 있다.

전시·홍보·교육의 헤드쿼터 기능을 수행하게 될 경북 동해안 지질공원센터 개관을 통해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지정에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손병복 울진군수는 “경북 동해안 지질공원센터는 단지 새로운 건물의 탄생이 아닌 우리 지역의 우수한 자원을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등재하기 위한 시작을 의미한다”라며 “경북 동해안 지질공원센터가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등재를 위한 핵심 거점과 경북 동해안권 생태 지질 관광의 중심지 역할을 하여 울진군 1,000만 관광 시대를 견인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