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6 (금)

  • 구름많음동두천 28.4℃
  • 구름많음강릉 31.2℃
  • 구름많음서울 29.1℃
  • 구름많음대전 30.0℃
  • 구름많음대구 30.6℃
  • 구름많음울산 30.3℃
  • 구름많음광주 28.8℃
  • 맑음부산 30.3℃
  • 구름많음고창 28.9℃
  • 구름조금제주 30.1℃
  • 구름조금강화 28.6℃
  • 흐림보은 31.3℃
  • 흐림금산 28.0℃
  • 흐림강진군 28.9℃
  • 구름많음경주시 30.9℃
  • 구름많음거제 30.3℃
기상청 제공

영덕군, 벽산 김도현 선생 도해 순국 105주기 추모행사 열어

 

애국지사 벽산 김도현 선생의 도해(蹈海) 순국 105주기 추모행사가 지난 14일 영덕군 영해면 대진리 도해단에서 열렸다.

벽산김도현선생숭모회(회장 최상발)가 주관한 이번 행사는 이희진 영덕군수, 김은희 영덕군의회 의장, 김유문 경북남부보훈지청장, 강석일 영덕교육지원청 교육장, 임해식 영덕문화원장, 김진국 유족대표, 영덕ㆍ영양ㆍ안동유림 등 300여 명이 참석했다. 특히 올해는 오도창 영양군수가 초헌관으로 참여했으며 영덕군은 김도현 선생의 일대기를 패널로 설치하여 방문객의 이해를 도왔다. 

김도현 선생은 철종 임자년(1852) 영양 소청리에서 태어났다. 을미사변 때 사재를 기울여 무기를 마련하고 의병을 모아 안동, 함창, 예안, 관동 등지에서 적과 싸우다 고종황제의 조서가 내려와 부득이 해산했다. 을사늑약이 체결되자 다시 의병을 일으켰으나 정미년(1907) 2월 적에게 체포되어 대구감옥에 투옥됐다 풀려났다. 기유년(1909)에 학교를 세워 인재를 양성했으며, 한일합방 후 일본의 백성이 될 수 없다하여 순국을 결심했다. 갑인년(1914) 8월 부친이 세상을 떠나자 장례를 마친 뒤 영해면 대진리 산수암 앞바다에 蹈海(도해)하여 순국했다. 

최상발 회장은 “우국충정의 표상인 벽산 김도현 선생의 고결한 그 정신을 잘 계승하고 후손들에게 널리 알리겠다.” 고 밝혔으며, 이희진 군수는 “역사와 문화가 살아 숨 쉬는 영덕군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거안사위(居安思危)의 지혜로 조업 중 구명조끼 착용 생활화!
지난 3월 24일 경북 영덕 축산항 앞바다에서 어부가 그물에 걸려 바다에 빠지는 사고가 있었다. 배가 입항할 시간이 한참 지났다는 부인의 신고를 받은 해양경찰이 4분 만에 현장에 도착해 1시간 40여분간의 수색끝에 선장을 발견했으나 안타깝게도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이 사고는 발생 2시간이 되지 않은 시점에 구조가 이루어졌기 때문에, ‘만약 선장이 구명조끼만 입었다면 과연 사망에 이르렀을까?’ 하는 아쉬움을 많이 남겼다. 우리 바다에는 총 6만 여척의 크고 작은 어선이 매일 조업중이다. 그중 최근 3년간 연평균 3,144척의 해양사고가 발생해 98명의 인명 피해가 있었다. 어선 노후화와 어업인구의 고령화, 외국인 선원과 5톤 미만 소형어선의 증가로 경미한 해양사고가 점차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선박사고의 위험성은 갈수록 높아지고 있는 현실이다. 또한 이러한 사고의 원인을 보면 97%가 종사자의 부주의나 실수에 의한 인적과실로 인한 것으로 만약 이 같은 사고가 기상불량이나 구명조끼 미착용 상황에서는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 개연성이 농후하다. 현재 우리나라에서는 소형선박 어선원에 대한 구명조끼 착용 의무화에 대해 학계와 어민들 사이에서 논의되고 있지만 아직 법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