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5 (토)

  • 맑음동두천 -1.8℃
  • 흐림강릉 4.1℃
  • 연무서울 1.6℃
  • 연무대전 2.7℃
  • 구름많음대구 7.4℃
  • 울산 7.1℃
  • 연무광주 5.7℃
  • 흐림부산 9.2℃
  • 흐림고창 2.1℃
  • 흐림제주 12.0℃
  • 맑음강화 -2.9℃
  • 구름많음보은 -0.6℃
  • 흐림금산 0.0℃
  • 흐림강진군 5.3℃
  • 흐림경주시 6.6℃
  • 흐림거제 9.5℃
기상청 제공

울진해경, 여름휴가철 처음으로 「사망사고 ZERO」

여름휴가철 ‘16년 2명, ‘17년 1명, ’18년 4명 사망

 


울진해양경찰서(서장 최시영)가 국민안전을 위해 ‘구조중심’으로 업무목표를 전환하고 사고 발생 후 대응보다는 사전 예방을 위해 다양한 정책을 시행한 결과 올여름 휴가철 연안해역에서 물놀이객 ‘사망사고 ZERO’성과를 거양했다고 밝혔다.


 이는 연안사고예방법 제정이후 연안해역 사고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후 처음으로 거둔 값진 성과이며, 사망자가 없는터라 더욱 의미가 깊다.


 울진해경 관내에서는 여름 휴가철(안전관리 강화기간 6.29.~9.8.) 같은 기간 2016년에 2명, 2017년에 1명, 2018년에 4명이 사망해 3년간 7명이 휴가철에 울진관내 연안 바닷가나 갯바위, 방파제(TTP)에서 여가를 즐기다 사망한바 있다. 




 2018년 부경대학교에서 조사한 ‘2018년 해양종합지수’를 보면 바다에 대한 친숙지수는 72.6점으로 비교적 높은 반면에 안전지수는 50.8점으로 매우 낮게 나타났다.


 사망사고 없는 안전한 연안해역 관리를 위해 울진해경은 최우선 목표를 ‘국민들의 해양안전의식 제고’로 설정하고 다양한 프로그램을 추진했다. 


 먼저, 바다의 특성을 모르는 내륙지방 행락객들을 위하여 관내 사고취약 해역을 지도에 표시한 ‘연안사고 예방 안전맵’을 제작해 상주-영덕 고속도와 7번국도 6개 주요휴게소에 비치, 바다정보를 제공하고 해안가 숙박업소 95개소에는 구명조끼 입기 스티커를 부착하였으며 죽변 하트해변 등지에서 1,600여명을 대상으로 안전캠페인을 실시했다.


 둘째, 안전한 물놀이를 위해 범국민 구명조끼 입기 실천운동도 적극적으로 전개했다. 후포여객선터미널과 울진뮤직팜페스티벌에서 3회 6,700여명을 대상으로‘구명조끼 생명조끼’를 가슴속에 심어주는 한편, 바닷가를 찾는 모든 행락객이 7번국도를 경유함에 착안해 4개소에 구명조끼 입기 베너를 설치하는 등 자연스럽게 홍보를 대신했다.


 셋째, 최성수기인 7월 27일부터는 안전관리를 강화해 평소대비 25% 경력을 보강하고 주말에는 경찰서 사무실 근무 경찰관이 연안순찰을 지원해 24회에 걸쳐 798명에 대해 안전계도 실시로 사고를 미연에 예방했다.


 그 밖에도 과거에 사고가 발생한 7개 지점에는 윈드베너를 설치해 물놀이 사고의 경각심을 고취하였고, 해수욕장 개장전에 민·관 합동훈련 2회, 스킨스쿠버 안전 계도·홍보 20회 179명, 위험예보 관심단계 1회와 주의보 단계 5회를 발령하였고 연안해역 위험구역 9개소의 안전점검을 실시하여 시설물을 보강했다. 또한 어민들의 안전사고 예방과 안전의식 함양을 위해 구명조끼 입기 대형 브로마이드를 제작해 53개 전 항포구에 설치하는 등 국민 생활 속 곳곳에서 사고 예방 활동을 전개한 결과 사망사고 제로라는 값진 성과를 낼 수 있었다.


 그러나 이러한 성과는 국민들의 협력 없이는 이루어 질 수 없다. 안전하고 행복한 바다를 만들겠다는 울진 해경의 사명감이 국민들의 공감을 불러 일으키며 이루어낸 쾌거이다. 울진해경은 앞으로도 국민들의 기대에 부응하는 함께 노력하는 조직으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다.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타임즈칼럼

더보기
울진소방서, 전기 온열기 사용 알고 합시다.
울진소방서 구조구급과 소방장 김성태 동지를 지나 겨울의 중심으로 들어가고 있다. 동장군이 기세를 떨치고 있다. 지구 온난화가 가속화되어 겨울철이 예전보다 덜 춥다지만 여전히 겨울은 겨울이다. 겨울은 사계절 중 유독 소방관들을 힘들게 하는 계절이다. 건조하고 추운 날씨로 화재 발생이 잦기도 하지만 화재진압 과정에서 소화수가 얼거나, 물에 젖은 방화복이 얼어 현장활동이 다른 계절에 비해 상당히 힘든게 사실이다. 이렇게 소방관들을 힘들게 하는 화재 발생의 주요 원인 중 하나는 겨울철이 되면 어김없이 등장하는 전열기구들이다. 국가화재정보 센터 통계에 따르면 2019년 올 한해 발생한 화재건수는 약 4만 건으로 그중 2만5천건 이상이 건축, 구조물에서 발생을 한 것으로 파악이 되었다. 건축, 구조물에서 발생한 화재의 상당수 원인을 제공한 것은 겨울철 집중적으로 사용되는 난방기기이다. 특히 전기장판, 전기히터 등 전열기구의 위험성은 상당하다고 할 수 있지만 국민들은 그 위험성을 깊이 인지 못하고 있는게 현실이다. 석유, 가스등의 난방시설 등은 발생되는 가스로 인해 실내에서 가동을 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따라서 요즘 우리가 이용하는 대부분의 난방 관련 물품들

미디어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