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0 (목)

  • 흐림동두천 18.1℃
  • 흐림강릉 21.5℃
  • 구름많음서울 19.5℃
  • 흐림대전 18.1℃
  • 구름많음대구 22.5℃
  • 맑음울산 24.1℃
  • 구름조금광주 22.7℃
  • 맑음부산 23.6℃
  • 흐림고창 21.8℃
  • 맑음제주 22.3℃
  • 구름많음강화 18.9℃
  • 흐림보은 18.2℃
  • 흐림금산 18.8℃
  • 맑음강진군 24.2℃
  • 구름많음경주시 24.1℃
  • 맑음거제 23.6℃
기상청 제공

청송군, 축제 얼라이언스(품앗이) 프로그램 참여 활발

 


청송군(군수 윤경희)은 현서면 두드리 go! 장구팀(회장 박영자)이 지난 5일 경북 대표축제 얼라이언스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2019년 제47회 경주 신라문화제’ 견학을 다녀왔다고 밝혔다.


  ‘경북 대표축제 얼라이언스(품앗이)’는 경북 시⦁군에서 개최되는 축제 상호간의 교류 협력강화로 지역축제의 활성화를 통한 관광경쟁력 강화를 도모하기 위해 마련된 프로그램으로, 


  청송군에서는 청송군축제추진위원회가 주관하여 경북 시⦁군 행사 참여시 버스임차비, 보험료 등의 일체 경비를 지원함으로써 지역주민들이 축제 벤치마킹, 문화 교류 등의 경험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윤경희 청송군수는 “얼라이언스 프로그램을 통해 지역 축제가 활성화되면 각 지역의 경제도 같이 살아날 것”이라며 “10월 30일부터 진행될 제15회 청송사과축제도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청송군에서는 축제 얼라이언스 프로그램으로 오는 주말(10월12~13일) 풍기인삼축제와 청도반시축제에 각각 다인회, 영은다례원 청원당에서 견학을 갈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검찰이 바르게 서려는 긴장이다.
만에 하나, 이번 조국 일가에 대한 수사가 사법개혁의 선장을 제거하려는 것이었다면, 역설적이게도 가장 최악의 패착이 된 것이다. 우선은 국민들이 검찰의 광기를 목도했다. 그리고 검찰은 스스로 극단의 목표를 정하고 불나방이 되었기에 사법개혁 추진 주체와의 협상력을 상실했다. 검-경 수사권 조정을 비롯해 공수처 설치, 직접 수사 폐지, 혐의사실 공표 금지, 강제 수사 축소라는 엄중한 역사의 칼 앞에 무장해제 된 것이다. 우리는 칼춤을 추며 이른바 본때를 보이는 검찰의 행태가 낯설지 않다. 시류에 편승하거나 변화를 요구하는 시대의 기로에 설 때마다 보였던 행태 아니던가? 빌미만 잡히면 행정부도 입법부도 무릎 꿇릴 수 있다는 제왕적 사고방식, 그러면서도 일극 중심의 무자비한 정권에는 알아서 기며 공안정국의 중심이 되었던 검찰이 아니던가? 반면, 지극히 합리적이며 민주적이어서 삼권분립이라는 헌법정신에 투철한 정권은 검찰권력에 대한 억지력을 갖지 못했다. 지금도 그렇지 않은가? 착한 정권은 검찰의 행태에 어떠한 제동도 걸지 않고 있다. 할 수 없어서 그러겠는가? 적폐정권이었다면 이렇게까지 참아 낼 수 있었을 것이다. 검찰이 3권을 장악할 유일한 길은 문재인 정부로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