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0 (월)

  • 맑음동두천 5.5℃
  • 맑음강릉 4.8℃
  • 맑음서울 6.1℃
  • 맑음대전 7.2℃
  • 맑음대구 8.8℃
  • 맑음울산 7.2℃
  • 맑음광주 9.6℃
  • 맑음부산 8.3℃
  • 맑음고창 6.8℃
  • 맑음제주 11.2℃
  • 맑음강화 1.7℃
  • 맑음보은 3.9℃
  • 맑음금산 4.2℃
  • 맑음강진군 7.4℃
  • 맑음경주시 5.8℃
  • 맑음거제 7.2℃
기상청 제공

영양군, 2019년 영양군 귀농인 연합회 한마음 대회 개최

함께 움직이고, 함께 웃으며 어우러지는 한마당


영양군(군수 오도창)은 10월 11일 영양군민회관에서 관내 귀농·귀촌인과 지역주민, 그리고 영양군 귀농귀촌협회(이하 귀농귀촌협회) 임원 등 관계자를 포함한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9년 영양군 귀농인 연합회 한마음 대회를 개최했다.

2019년 영양군 귀농인 연합회 한마음 대회(이하 한마음 대회)는 관내 귀농·귀촌인과 지역주민 간 소통과 융화의 기회를 마련하기 위한 목적으로 올해 처음 개최되었다. 특히, 이번 한마음 대회에는 현재 2019년 제13기 영양군 귀농학교를 수강 중인 예비·초보 귀농인들이 자리를 함께하여 그 의미를 더했다. 

개회식에 앞서 귀농귀촌협회 회원의 색소폰 연주로 행사 분위기를 고조시켰으며, 귀농귀촌협회장의 대회사를 시작으로 오도창 영양군수의 축사가 이어졌다. 또한 재능기부 활동을 비롯해 귀농인과 지역주민 간의 소통 창구로서 공헌해온 귀농귀촌협회 회원에게 표창패가 수여되었다. 이후 풍선 터뜨리기, 신발 던지기 등 명랑운동회 형식으로 진행된 이날 대회를 통하여 귀농인과 지역주민들은 서로 한마음이 됨을 체험했으며, 노래자랑 순서를 통해 흥겨운 시간을 가졌다. 

오도창 영양군수는 “한마음 대회는 오늘 하루이지만 ‘오늘만’ 이 아니라 ‘오늘부터’ 귀농귀촌인과 지역주민의 구분 없이 ‘한마음’으로 어우러질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라고 말했고,

노세우 영양군 귀농협회장은 “오늘 하루만큼은 생업을 잊고 즐거운 화합의 시간을 보내길 바라며, 앞으로도 영양군 귀농귀촌협회가 봉사활동 등을 통해 귀농인과 지역주민 간의 융화에 앞장서도록 노력하겠다”라며 포부를 밝혔다.

한편, 영양군은 이와 같이 귀농·귀촌인과 지역주민이 함께 어우러질 수 있는 융화 사업을 앞으로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타임즈칼럼

더보기
울진소방서, 제2의 탈출구 경량칸막이 기고문
우리가 살고 있는 아파트에는 경량칸막이가 어디에 존재하고 있을까 라는 의문을 한번쯤 가져본 사람이 몇 명이나 될까? 4년 전 2016년 2월 19일 부산 해운대구 모 아파트에 불이난 것을 이웃이 신고 했다. 집에서 잠을 자다가 뜨거운 연기에 놀라 잠을 깬 이 씨는 얼른 아내를 깨우고 3살 딸을 가슴에 꼭 끌어안았다. 불은 출입문과 인접한 주방에서 내부로 번져 현관으로 탈출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이 씨는 아내와 딸을 데리고 일단 베란다로 피신했다. 밖은 아파트 7층 높이였다. 유독가스가 번지는 아찔한 상황에서 이 씨는 베란다 벽을 부수면 이웃집으로 연결된다는 사실을 번득 떠올렸다. 이 씨는 석고보드로 만든 경량 칸막이벽을 있는 힘껏 뚫고 옆집으로 들어가 가족의 목숨을 모두 구했다. 이와 같이 경량칸막이의 설치 덕분에 일가족은 다행히도 무사할 수 있었다. 경량칸막이라 함은 아파트, 공동주택 화재 시 출입구나 계단으로 대피하기 어려운 경우를 대비해 옆 세대로 피난하게 하고자 9mm가량의 석고보드로 만들어 놓은 벽체로 여성은 물론 아이들도 몸이나 발로 쉽게 파손이 가능한 벽을 말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가정에서는 경량칸막이에 존재 여부를 모르는 경우가 많고 부족한

미디어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