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0 (목)

  • 구름많음동두천 -1.1℃
  • 구름많음강릉 5.0℃
  • 구름많음서울 2.0℃
  • 구름많음대전 2.0℃
  • 구름많음대구 3.8℃
  • 구름많음울산 5.3℃
  • 흐림광주 4.9℃
  • 구름많음부산 6.6℃
  • 구름많음고창 2.2℃
  • 구름많음제주 7.4℃
  • 구름많음강화 -0.6℃
  • 구름많음보은 -1.1℃
  • 구름많음금산 -0.3℃
  • 흐림강진군 5.5℃
  • 흐림경주시 1.6℃
  • 구름많음거제 4.9℃
기상청 제공

“산소카페 청송군” 체류형 관광 활성화 통해 관광청송의 미래 그린다!


 청송군(군수 윤경희)이 관광객 540만 시대를 맞은 가운데, 2020년 관광시책 추진방향을 “체류형 관광모델 구축”으로 정하고, 관광청송의 미래를 그리는 관광정책을 발표했다.

  군은 ‘품격 높은 문화관광’이라는 군정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천혜의 자연자원과 풍부한 문화유산을 융합한 체류형 관광지 조성, 수익형 관광모델 구축 및 창의성이 결합된 문화 공간 조성이라는 핵심전략을 수립해 추진하고 있으며, 특히 자연환경과 기존 자원을 활용한 관광인프라 확충 및 관광자원 개발,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활성화, 청송사과축제를 통한 관광 활성화라는 관광분야 전반에 걸친 시책을 통해 청송군 관광 활성화를 이끌어 나갈 전략이다.

  구체적인 정책을 살펴보면,
  먼저 체류형 관광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 변화하는 관광 트렌드에 발맞춰 청송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을 활용한 지질교육, 국제슬로시티와 연계한 농촌체험, 한지・옹기체험 등 다양한 관광자원을 접목하여 힐링할 수 있는 관광 환경을 조성하며, 체류가 전제되는 외국인 단체관광객 유치를 위한 인센티브 지원 확대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실질적으로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체류형 관광을 위해 야간관광 활성화를 적극 추진한다. 경관조명 시설을 설치・운영하여 관광객들에게 야간에도 볼거리를 제공하고, 야간관광 프로그램 개발을 통해 체류형 관광객 유치 및 소비인구의 지속적인 유입을 유도할 예정이다.



  다음으로 기존 관광자원과 연계,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사업도 적극 추진한다. 송강생태공원 꽃단지, 청송지방정원, 주산지 테마파크, 남관 생활문화센터 조성 등 새로운 관광 인프라 구축을 통해 다양한 계층의 관광객 유치를 확대할 계획이며, 아울러 ‘산소카페 청송군’의 청정이미지를 활용하여 청송을 찾는 관광객이 머물며 힐링할 수 있는 관광정책을 펼쳐 청송을 다시 찾고 싶은 관광도시로 만들어 나갈 방침이다.

  또 우리나라에서는 제주도에 이어 두 번째, 내륙으로서는 최초로 인증 받은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을 활용한 관광 활성화에도 적극 나선다. 이를 위해 지질명소 및 신성계곡녹색길 등 지질탐방로의 지속적인 유지관리, 태행산 꽃돌 생태탐방로 조성, 주왕산국립공원 세계지질공원 탐방안내소 증축 등을 통해 지질과 연계한 관광기반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며, 특히 지질교육의 장으로서 교육・체험관광 상품을 개발해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청송사과축제를 통해 관광 활성화를 이끌어 나갈 계획이다. 청송사과축제는 지난해 대성공을 거두며 문화체육관광부가 지정하는 문화관광축제에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이제 청송사과축제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문화관광축제인 만큼 올해 개최되는 제16회 청송사과축제는 지난 축제를 토대로 관광객 호응이 좋았던 프로그램을 확대 시행하고, 개선이 필요한 부분은 개선・보완할 예정이다. 아울러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새로운 프로그램 개발 등 청송사과축제만의 색깔을 담아내어 군민・관광객 모두가 즐길 수 있는 행복한 축제로 만들어갈 계획이다.

  윤경희 청송군수는 “다양한 관광시책 추진을 통해 청송을 체류형 관광지로의 기반을 강화함으로써, 관광을 통한 실질적인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루겠다.”며, “산소카페 청송군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힐링 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관광도시 청송의 미래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타임즈칼럼

더보기
몸캠피싱 누구도 예외일 수는 없다
[김문년 박사 한국몸캠피싱예방운동본부 자문위원] 최첨단 IT기술은 현대인에게 유익하고 편리한 정보를 주지만 다양한 유형들의 범죄에도 악용되고 있다. 신종 사이버 범죄인 몸캠피싱은 신원 불명의 사람이 접근해도 거부감 없이 받아들이는 SNS의 특성을 교묘히 활용한 행위이다. 플랫폼의 특성상 불특정 다수의 대상에게 손쉽게 접근이 가능하기 때문에 누구나 이러한 범죄에 노출될 위험성을 가지고 있다. 사이버 공간은 익명성과 직접 대면하지 않아도 전 세계 사람들과 소통할 수 있는 인터넷상의 가상공간이다. 시공간을 초월하여 전 세계 사람이 SNS, 블로그, 인터넷 게시판 등을 통해 단순히 정보를 주고받는 공간을 넘어 사회, 경제, 문화의 공간이 되고 있다. 언제 어디서나 쉽고 빠르게 정보를 주고받을 수 있어서 편리하기도 하지만, 때로는 서로 얼굴을 보지 않거나 신분이 드러나지 않아서 심각한 문제가 발생하기도 한다. 방송통신위원회 발표에 따르면 스마트폰 보급률이 지난해 91.7%에 달할 정도로 확대되었으나 사이버 사기기술도 고도화되어 메신저 피싱, 몸캠피싱, 보이스 피싱, 스미싱 등의 사이버 범죄도 다양하게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몸캠피싱이란? 음란한 화상 채팅을 통해 돈

미디어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