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2 (토)

  • 흐림동두천 5.9℃
  • 구름많음강릉 6.2℃
  • 서울 7.2℃
  • 대전 8.6℃
  • 대구 10.6℃
  • 울산 11.0℃
  • 광주 9.2℃
  • 부산 10.0℃
  • 흐림고창 8.5℃
  • 제주 15.0℃
  • 흐림강화 6.7℃
  • 흐림보은 6.6℃
  • 흐림금산 7.2℃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9.0℃
  • 흐림거제 9.4℃
기상청 제공

박재웅 바른미래당 경북도당위원장 탈당선언

 


< 중도∙보수 통합에 통참, 혁신과 통합 추진위 합류>

박재웅 바른미래당 경북도당위원장은 오늘(13일) 안동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통합과혁신추진위 합류를 공식화하고 바른미래당 탈당을 선언했다.


박위원장은 기자회견에서 “작금의 시대적 소명은 현 정부의 위선과 오만, 독선에 대항하여 범야권이 통합하여 힘을 모으는 것이고, 중도·보수 통합에 동참해 힘을 보태겠다”라며 탈당과 함께 ‘혁신과통합추진위’와 함께 할 것을 밝혔다.


그는 탈당의 변에서 "바른미래당은 합리적 진보와 개혁적 보수가 영∙호남을 통합한다는 명분으로 만들어 졌지만, 결국에 대표자들의 아집으로 분열됐고 더 이상 바른미래당에 남아서 활동할 명분과 실리를 잃었다.”고 밝혔다.


현 정권에 대해 “권력욕에 빠져 국민들의 희망과 꿈은 안중에도 없고  미래세대를 위해 축적해 놓아야 할 국가의 부를 선심성으로 뿌려 우리나라를 제2의 아르헨티나, 베네주엘라로 몰아가고 있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앞으로의 정치행보에 대해 "저는 좌우에 치우치지 않는 합리적이고 실용적인 세상을 만들기 위해 후회 없이 나아가겠다. 안동시민과 후배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모습으로 남는 길을 걷겠다"고 약속했다.


박재웅 경북도당위원장은 건축사 출신으로 경상북도건축사협회장을 엮임하였고, 국민의당에서 정치적 행보를 이어오다 바른미래당의 경북도당위원장을 맡아오고 있었다.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타임즈칼럼

더보기
울진소방서, 아파트 생명 지킴이 경량칸막이
울진소방서 북면119안전센터 소방장 안진섭 대기가 매우 건조하고 화기 사용이 늘어나는 겨울철에는 화재발생이 다른 계절 보다 증가하고 있다. 특히, 공동주택에서의 화재는 다수의 인명피해를 유발하기 때문에 유사시 어떤 대피시설이 있는지 알고 있어야 피해를 막을 수 있다. 우리가 평소에 모르거나 무관심하게 생각하는 경량칸막이 대피공간의 유무는 매우 중요하다. 경량칸막이란 아파트 등의 공동주택에서 화재 발생 시 현관이 아닌 이웃집으로 피난할 수 있도록 만든 비상탈출구다. 1992년 7월 주택법 관련 규정 개정으로 아파트의 경우 3층 이상 층의 베란다에 세대 간의 경계벽을 파괴하기 쉽도록 경량칸막이를 설치하도록 의무화 됐다. 2005년 이후 시공하는 공동주택은 경량칸막이를 설치하지 않을 경우 대피공간 혹은 하향식 피난구를 둬야 한다. 경량칸막이는 계단식의 경우 옆집과 닿는 부분에 하나씩 설치돼 있으며, 복도식은 양쪽에 설치돼 있다. 경량칸막이는 약 9㎜가량의 석고보드 재질 등으로 만들어져 성인은 물론 어린이도 쉽게 파괴할 수 있어 위급한 상황에 안전한 옆집으로의 대피를 도와주는 시설임에도 일부 가정에서는 발코니 벽면에 수납장을 설치해 이용하는 경우가 있어 위급한 상황

미디어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