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20 (목)

  • 구름많음동두천 -1.1℃
  • 구름많음강릉 5.0℃
  • 구름많음서울 2.0℃
  • 구름많음대전 2.0℃
  • 구름많음대구 3.8℃
  • 구름많음울산 5.3℃
  • 흐림광주 4.9℃
  • 구름많음부산 6.6℃
  • 구름많음고창 2.2℃
  • 구름많음제주 7.4℃
  • 구름많음강화 -0.6℃
  • 구름많음보은 -1.1℃
  • 구름많음금산 -0.3℃
  • 흐림강진군 5.5℃
  • 흐림경주시 1.6℃
  • 구름많음거제 4.9℃
기상청 제공

책으로 펴낸 나의 마음, 나의 꿈

안덕중학교 전교생이 참여한 나만의 책 만들기 출판 기념회 열려


청송 안덕중학교(교장 류재하)에서는 2월 13일(목) ‘나만의 책 만들기 출판 기념회’가 열렸다. 작년에 이어 2회째 치러진 이날 행사는 2018학년도에 이어 2019학년도에도 학교 특색 사업으로 진행한 ‘나만의 책 만들기’프로젝트를 마무리하고 기념하는 자리였다.

모란도서관에 마련된 행사장에는 전교생 29명이 제작한 총 32종의 책이 전시되어 있었다. 학생들은 1년 동안 학교의 방과후 학교 글쓰기 시간, 자유학기제 주제 선택 시간 등에 틈틈이 써 모은 글을 학기말 꿈끼탐색주간에 편집하여 한 권의 책으로 펴냈다. 학생 각자의 개성이 다양한 만큼 책의 내용도 다양해서 시, 수필, 그림책 등의 문학 작품부터 음식, 게임, 힙합, 스마트폰, 스포츠 등의 다양한 주제의 책이 탄생했다.

이날 행사는 책 전시와 함께 작가에게 한마디 남기기, 책 퀴즈, 작가와의 인터뷰, 책 증정 이벤트 등으로 진행되었다. 학생들은 자신이 쓸 글이 멋진 책으로 완성된 기쁨만큼 다양한 친구들의 책을 보는 기쁨도 커 보였다.

행사에 참여한 김OO 학생은 “작년에 한 번 만들어봐서 다시는 못할 줄 알았는데, 오히려 어떻게 해야 되는지 아니까 여러 가지 주제를 생각해보게 되더라. 나중에 추억이 될 책을 남기게 되어 좋다.”며 소감을 밝혔다. 류재하 교장선생님은 “책을 보며 우리 학생들이 이런 재능이 있었고 이렇게 성장해왔구나 하는 것을 많이 느꼈다. ‘나만의 책 만들기’ 프로젝트가 우리 학교의 전통이 되어 계속 이어졌으면 좋겠다.”며 프로젝트에 대한 기대를 보였다.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타임즈칼럼

더보기
몸캠피싱 누구도 예외일 수는 없다
[김문년 박사 한국몸캠피싱예방운동본부 자문위원] 최첨단 IT기술은 현대인에게 유익하고 편리한 정보를 주지만 다양한 유형들의 범죄에도 악용되고 있다. 신종 사이버 범죄인 몸캠피싱은 신원 불명의 사람이 접근해도 거부감 없이 받아들이는 SNS의 특성을 교묘히 활용한 행위이다. 플랫폼의 특성상 불특정 다수의 대상에게 손쉽게 접근이 가능하기 때문에 누구나 이러한 범죄에 노출될 위험성을 가지고 있다. 사이버 공간은 익명성과 직접 대면하지 않아도 전 세계 사람들과 소통할 수 있는 인터넷상의 가상공간이다. 시공간을 초월하여 전 세계 사람이 SNS, 블로그, 인터넷 게시판 등을 통해 단순히 정보를 주고받는 공간을 넘어 사회, 경제, 문화의 공간이 되고 있다. 언제 어디서나 쉽고 빠르게 정보를 주고받을 수 있어서 편리하기도 하지만, 때로는 서로 얼굴을 보지 않거나 신분이 드러나지 않아서 심각한 문제가 발생하기도 한다. 방송통신위원회 발표에 따르면 스마트폰 보급률이 지난해 91.7%에 달할 정도로 확대되었으나 사이버 사기기술도 고도화되어 메신저 피싱, 몸캠피싱, 보이스 피싱, 스미싱 등의 사이버 범죄도 다양하게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몸캠피싱이란? 음란한 화상 채팅을 통해 돈

미디어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