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4 (토)

  • 맑음동두천 25.9℃
  • 맑음강릉 24.2℃
  • 구름조금서울 26.0℃
  • 흐림대전 22.6℃
  • 흐림대구 22.8℃
  • 흐림울산 21.5℃
  • 흐림광주 21.1℃
  • 구름많음부산 24.9℃
  • 흐림고창 21.4℃
  • 흐림제주 21.2℃
  • 맑음강화 25.3℃
  • 흐림보은 22.0℃
  • 흐림금산 19.8℃
  • 흐림강진군 22.0℃
  • 흐림경주시 21.2℃
  • 구름조금거제 23.3℃
기상청 제공

이희진 영덕군수 공약이행 평가 최우수(SA)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 평가에서 4년 연속 선정 영예


이희진 영덕군수가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 평가결과 공약이행을 가장 잘 실천하고 있는 자치단체장에 선정됐다.

 26일 한국매니페스토실천본부가 발표한 ‘민선7기 전국 기초단체장 공약이행 및 정보공개 평가’에 따르면, 이 군수는 최우수인 SA등급을 받았다. 지난 민선6기(2017·2018), 민선7기(2019)에 이은 4년 연속 선정이다. 민선6기인 2017년과 2018년에는 ‘공약이행 평가’에서 최우수등급(SA)을 받았고, 민선 7기 원년인 2019년엔 ‘공약실천계획 평가’에서 최우수등급(SA)에 선정됐다. 영덕군과 함께 SA등급을 받은 군 단위 기초자치단체는 총 13곳이며, 경북은 영덕군을 비롯해 청송군, 칠곡군 등 3곳이다. 

 매니페스토 평가단은 지난 3월부터 전국 234개 기초 자치단체장을 대상으로 2019년 12월 기준 △공약이행완료(100점) △2019년 목표달성(100점) △주민소통(100점) △웹소통(Pass/Fail) △공약일치도(Pass/Fail) 분야 등 5개 분야에 대해 평가했다. 등급은 최고 등급인 SA를 시작으로 A부터 F까지 6등급으로 분류했다.

 평가결과에 따르면, 이 군수는 총점 65점을 넘어 최우수 등급인 SA에 선정됐다. 민선 7기 전반기를 지나고 있는 시점에서 이행완료 및 목표달성, 주민소통 부분에서 특히 좋은 점수를 받은 것으로 평가된다.

 또, 영덕군의 공약사업 목표달성도는 총 66개 공약사업 중 완료 7개, 이행 후 계속추진 21개로 42.4%를 나타냈으며, 특히 보류되거나 폐기된 공약은 단 1건도 없는 것으로 나타나 실현 가능성이 높은 공약을 바탕으로 공약 이행을 펼친 것으로 보인다.

 영덕군은 민선 7기 5대 군정목표를 중심으로 △동해선 철도 전철화 △보건소 및 치매안심센터 신축 △산성계곡 생태공원 조성 △임산 식·약용 버섯 연구센터 조성 △다목적 어업지도선 건조 등의 사업을 완료했다. 

 또, 민선 7기 업무 시작부터 이희진 영덕군수는 △탈원전 피해에 따른 대안으로 신재생에너지산업 융복합단지 조성 △우리역사문화 나타내기 △관광활성화 기반조성 △주민 행정 참여와 삶의 질 향상 △농어촌 경쟁력 강화 △안전한 영덕 만들기에 특히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그리고 주민참여예산제와 정책자문위원회 운영, 문화관광재단 설립 등 주민이 중심이 되는 행정과 정책을 펼쳤다.
 
 이밖에도 △근대역사문화공간 재생활성화사업 △생활SOC복합화 사업 △농촌중심지 활성화 △기초생활 거점육성사업 △축산블루시티 조성사업 등을 통해 재정 확보는 물론 공약이행의 밑거름을 마련했다. 

 영덕군은 공약 이행을 위해 주민 의견에 귀 기울이는 소통 행정을 펼쳤다. 주민이 직접 참여하고 의견을 제시할 수 있는 간담회, 설명회 등을 통해 소통의 장을 마련해 주민 의견이 충분히 수렴될 수 있도록 노력했다. 이는 각종 공약 이해 사업이 큰 충돌 없이 진행되는 원동력이 됐다. 

 이희진 영덕군수는 “민선 7기 공약실천계획의 기조와 방향을 설정하고 공약을 확정하는 과정에 직접 참여해 주신 주민배심원 분들과 기쁨을 함께 나누고 싶다”며 “공약은 군민과의 약속이다. 이를 이행하는 것은 선출직 공직자로서의 책임과 의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남은 임기 동안에도 군민과 소통하면서 성실히 공약을 잘 이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포토이슈


타임즈칼럼

더보기

미디어

더보기
415선거 각 정당 공약은 어디에 있는가,
미래통합당의 총선 콘셉트는 한마디로 못 삶겠으니 그냥 옛날로 가자는 식이다. 미래통합당의 미래란 말이 무색할 지경이다. 미래통합당이 과거 회귀형 정당으로 방향을 튼 것은 황교안 대표 등장 이후다. 황교안의 당은 안보도, 경제도 모두 수구보수 일색이다. 보수 야당이 합리적 보수로 거듭날 동력을 잃은 것이다. 김종인 영입은 이런 과거 회귀형 콘셉트의 화룡점정과도 같다. 코로나로 선거판이 흔들리자 김종인을 내세워 중도팔이-경제민주화 팔이로, 땜질처방을 한 것이다. 김종인이란 인물 자체가 화석화된 과거일 뿐이다. 또, 김종인의 등장은 역설적으로 시대적 좌표, 시대정신이 어디 있는지를 보여준다. 보수 야당조차 경제는 웬만큼 중도나 진보로 가야 한다는 걸 마지못해 인정한 꼴이기 때문이다. 촛불혁명의 또 다른 요구는 구체제 척결과 정치 쇄신이었다. 이른바 박정희 체제의 청산과 합리적 보수, 합리적 진보로의 재편이라고 할 수 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 다당제 합의제 정치, 제왕적 대통령제 혁파 등이 그 목록에 있었다. 하지만, 수구보수의 부활, 진보 내부의 난맥상 등으로 정치 쇄신은 난망하다. 퇴행성 공약 일색인 보수 야당 문제가 심각하다. 더불어시민당-열린민주당 등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